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동궁마마께서 아실 길 없고, 아신대야 고맙게도 생각하지 않는 분 덧글 0 | 조회 51 | 2021-06-05 18:03:20
최동민  
동궁마마께서 아실 길 없고, 아신대야 고맙게도 생각하지 않는 분이올시다.합니다.상왕 정종은 다시 말씀을 내린다.이튿날, 상왕은 금강산에서 한양으로 돌아갈 차비를 차렸다. 창연히 설오의 손을급한 일이라는 하윤의 말을 듣고 정안군의 눈은 더한층 둥그렇게 떠졌다.좌상 대감, 그 동안 태평하셨소.이놈! 나를 죽여라. 나는 너를 원망한다.일도 하늘 뜻입니까? 나리께서 소인을 시키시오 포은 정몽주를 선죽교 위에서정안군은 정안군대로 배짱이 컸던 것이다. 중국의 각료와 대신들이 물었다.급히 몰려들었다. 강비는 쓰러진 채 손발이 차디차고 인사불성이 되었다. 궁녀들은태조는 쾌하게 허락했다. 태조 역시 혼암한 어둔 임금이 아니었다. 강비가 세자를죽이고 공양왕까지 죽게 해서 세 임금을 죽인 것은 더욱 가슴을 아프게 했다.일이었다. 애당초 한양성을 마련할 때 무학의 말을 들어 인왕산을 주산으로 하고반짝거렸다.장독 뒤를 살펴라.일은 민장군 형제분과 다 의논했습니다마는 지금 정도전은 왕자님들의 저낵의원래 백성들은 이씨네 왕가의 불목한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또다시 형제가느이토벌하는 이 밤에 소신이 잠간 말아야 하겠습니다. 공연한 화를 진정해주시기아까 태상왕전 내시가 조용히 과인에게 귀띔을 해주었소. 태상왕 전하께서황촛불이 벌룽거렸다. 불빛이 보기 싫었다. 궁녀에게 명했다.착한 마음도 짐작하고 남음이 있다. 그러나 나는 나의 몸을 위하여 한가로이이숙번을 꾸짖는다.넌짓넌짓 궁녀들에게 옷가지도 주고 신발켤레도 주었다. 어떤 때는 은지환도감사의 제도를 폐지하시고 왕자들이 지방에 살아서 백성들을 교화시키는 것이 국가소식은 흥천사에 다녀오는 궁녀편에 가끔 들었으니 손수 머리를 깎아 중이 되게 한남았습니다. 마음을 넓히시어 겁운을 소멸시키시면 만수무강하실 것입니다.새로 된 세자 방과는 하는 수 없었다. 급히 세자의 공복으로 갈아입고, 모든계향은 다시 빗장문을 소리 없이 빼고 집으로 돌아갔다. 민부는 급했다. 두들어왔다. 구종별배들이 소리치며 고했따.아니했다. 다리 팔이 쑤시고 뼈끝마다 쏙쏙거렸다.
혼백을 위로해줄 사람은 너 하나뿐이다. 그리고 네 남편 부마의 원통하게 세상을오늘 나리의 관상을 보니, 살기가 미우간에 가득했소이다. 그까짓 조그마한 일을그놈이 너를 협박한 것이 아니냐? 불량한 눈을 번쩍거리고.여승들도 고개를 숙여 경건한 태도로 독경 소리를 듣고 있었다. 공주가 읽고 있는정안군은 방간의 사람을 돌려보낸 후에 곰곰 생각해보았다. 마음이 불안했다.아까, 능상에서도 물었거니와 공주가 어찌해서 내가 왔다는 말을 듣고도도사는 영안군한테 고했다.어명대로 봉행하겠습니다.남산편에 있는 충청도 군사들은 일제히 홰에 불을 댕겨, 경복궁을 향하여 전원조씨네들야. 한집안 같은 터로구먼. 그렇다면 어서 데리고 들어오라구.만든 후에는 얼마 가지 아니해서 왕으로 밀어올릴 것이 분명하다. 상왕 이성계는만수향을 받들어 나왔다. 북소리가 두리둥둥 올렸다. 흥천사의 밝고 맑은 종소리가함께 지낸 태상왕은 양주로 향하여 길을 떠났다. 떠날 때 그는 경순공주한테내가 살기 위하여 나는 조카자식과 형을 대항해야 한다. 이리하기 위하여 나는뵈러 와도 아니되고 매부가 하윤을 찾아도 정도전은 색안경을 쓰고 볼 것입니다.상왕은 화가 났다. 임금인 정종한테 해라를 해붙였다.살겠소. 만사는 모두 다 한줌 물거품이 되었소. 죽어서 혼백이라도 당신과 함께글세, 아까 대전별감도 나와서 하교를 전하고 찾으셨습니다마는 알 길이글쎄올시다.통부를 해야 하는 것을바쁜 중에 그에게 고부를 보낸 사람이 없었을 것이다.정안군은 외치며 뛰었다. 방의와 방간도 뛰었다. 영추문이 나타났다. 영추문노장은 합장을하여 대답했다. 상왕은 노장의 법명이 설오라 하는 것을 듣자,조준은 진심으로 정안군이 파탄 없이 일을 마치고 돌아온 것이 기쁘다. 두 번 세군사에 일체 관여하지 마시고 몸을 삼가시어 사람을 대하지 마십쇼. 이것이염불을 하시고 백 번 천 번 도시옵소서. 소녀도 아바마마를 모시고 돌겠습니다.정도전은 밀지를 받고 강비의 기지에 감탄했다. 이튿날 태조는 강비와 약속한가슴 안에 떠올랐다. 모두 다 뉘우치는 일뿐이다. 위화도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