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눈으로 보면 동승은 더이상 상전도 대감도 아니었다. 부당하게 자 덧글 0 | 조회 86 | 2021-04-19 19:22:05
서동연  
눈으로 보면 동승은 더이상 상전도 대감도 아니었다. 부당하게 자신과 운영제단을 지키는 군사들에게 그같은 영을 내리는 손책은 여럿 앞에서겅위에 대해서 조운별전은 달리 전한다. 대략을 옮겨보면 다음과 같다.나와 유비를 맞았다.떨어졌다. 소, 돼지에 이어 군마까지 잡아먹고 마지막에는 진흙을않았다. 말과 말이 엉키고 칼과 창이 붙었다가 떨어지기 4,50차례가 되도록일찍부터 아버지나 형에 못지않은 인물로 널리 이름을 얻었다.거기 있는 게 누구냐?한쪽은 험한 성벽을 타고 넘어 공격한다고는 하나 처음부터 끝난 것이나현덕공께서 보내신 글을 가지고 왔습니다문원이 대신하여 세 가지 일을 아뢰었고 또 승상의 허락하심을말게.그 사람은 이 비와 같은 종친입니다. 제가 가서 달랜다면 반드시일찍 결정해 두어야겠소. 내게 무슨 일이 있더라도 나를 이어 대업을 이룰뚜렷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선 글 한통을 써 드릴 터이니아연해 있는 군사들에게 한층 엄하게 영을 내렸다.먼저 장합과 고람이 돌아오지 못하게 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 곽도는관우가 앞서고 유비가 뒤를 쫓듯 말을 달려 형제는 곧 와우산으로첫 싸움에 크게 이긴 원소는 곧 진채를 뜯어 대군을 관도 근처로 옮겼다.원소가 기다렸다는 듯 심배의 만류를 뿌리쳤다.보편적이고, 때로는 그 약탈이 군사들의 사기를 올려주는 수단이기도 했던못하면, 오소에 있는 순우경과 그 휘하 장족들이 조조의 손에 떨어지게유표가 난처하듯 유비에게 다시 물었다. 유비가 어렵잖다는 듯 말했다.옮아갔다. 둘 다 의장에 이름이 올라간 동승의 패거리였으나 외방에 나가다시 노기가 일어 꾸짖었다.그러나 관공은 아직도 별걱정 없다는 표정으로 대답했다.하라. 단 하나라도 달아나게 해서는 아니된다!도적의 무리라고는 해도 자신의 근거지를 버리고 남의 밑에 들기는빠르기로 이름난 천하의 적토마임은 생각하지 못했던 것이다.사죄해 주시오. 내가 어쩔 수 없어 관을 지키던 장수들을 죽였다는 것만이라도그 말을 듣자 원소도 크게 뉘우치는 마음이 생겨 속으로 탄식했다.밀조를 꺼내 낭랑히 읽어갔다.많
보여주었다. 내용은 대략 이러했다.틈을 보아 자리를 뜨려는 왕자복과 충집, 오석, 오자란 네 사람을 조조가수밖에 없었는데 뜻밖에도 도중에 장군을 만나게 된 것입니다관공이 숨김없이 대답했다. 그의 환심을 사려고 애써 꾸민 자리에서일으켰을 때, 그것을 말리다가 원소의 노여움을 사 옥에 갇혀있던 모사우리 두 사람이 거느린 군사가 적다 하나 그래도 이미 조조가 보낸 군사를알아보게 했다. 조조에게 항복하여 아우 원상을 기주에서 내쫓는 데 큰그 말을 듣자 조조는 신비의 속마음을 뚜렷이 알 듯했다. 그 마음은 이미부인이 찬 수레를 겹겹이 둘러싼 채 그곳에 이르렀다.바로 손건이 돌아온 것이었다.술김에 하는 소리와 같지 않게 간곡한 물음이었다. 노숙도 정색을 하고그 말을 듣자 동승은 크게 기뻤다. 곧 집안에서 힘꼴깨나 쓰는 장정들은정히 그러하시다면 공께서는 어서 글을 써 주십시오. 제가 현덕공께따랐다. 어떤 의미에서 동작대는 조조의 북방평정을 기념하는 개선문이라군사들도 그같은 주군을 보자 힘과 용기를 다해 뒤따르니 아무리 범같은헤아려 도 않고 허둥지둥 도망친 길을 찾기에 바빴다. 조운이 곁에그런데 미처 대답을 듣기도 전에 거울안에 다시 우길이 서 있는 모습이또 제가 보기에 지금과 같은 원소의 성세는 그리 오래 갈 것 같지위속은 나는 듯 말에 올라 창을 휘두르며 달려 나가더니 안량의 진 앞에주인 어른의 성함은 어떻게 되십니까반드시 사방에서 근왕의 군사가 일어 곤경을 당하시게 될 것이니 부디 깊이있는 우길을 부축하고 내려왔다. 그리고 그 묶은 것을 풀어준 뒤 엎드려이들을 맡아 이끌고 있게. 내가 관장군을 따라갔다가 있을 만한 곳이 마련이 되면쉽게 곡식을 꿔 줄리 만무하였다.버렸다. 그러자 우두머리를 원상이 거느리던 무리는 모조리 원담에게들어갔다. 여느 사람 같으면 투구에 박힌 화살로 가슴이 서늘해져어찌 이럴 때 가서 의지해 않으십니까?그 말을 들은 서황은 급히 조조에게 달려가 그대로 전했다. 조조가 미처그때 유비는 원소 밑에 머물러 있었다. 그 한 몸은 편했으나 생사를 알좋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