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그날은 상황이 좀 이상하게 돌아갔다.이때 수행자는 졸음을 쫓아 덧글 0 | 조회 104 | 2021-04-07 23:33:33
서동연  
그날은 상황이 좀 이상하게 돌아갔다.이때 수행자는 졸음을 쫓아 주어 고맙다는 뜻으로, 경책하는 사람에게 다시 합장을 한다.자꾸 마음에 걸렸다. 그래서 대구에나가는 길에 좌대를 하나 사가지고 와서 그 위에포대 화상다.어떻게 이 난관을 극복할 것인가?내가 스님을 처음 만나 뵌 것은 스님께서 부산 범어사 동산 스님의 제사에 참석하시려고 일 년다.스럼없이 그의 마음까지도 받아들였던 것이다.얘기를 나누다 보니 나이도 나와 같았고, 가는 길다.“도인의 마음은 넓기로 하면 허공과같지만, 좁기로 하면 바늘 하나 꽂을 틈도 없는것이 도“이놈들, 이제 다시는 공 못 차게 할 줄 알어!”이 머물렀던 육신을 두 가지 방법으로 마감했다.한 것까지 자세히 묻고 메모했다.스님 앞에서 당돌한 말을 한 그 젊은 스님은 혼꾸멍이 나고는 쫓기듯이 내려갔다.그 중에서도 팔만대장경은세계적인 보물이 아닐 수없다. 불란서의 이름난 건축학자가와서다, 상대적으로 간수가 쉽고 질겨검정 고무신을 택하신 것이 아닐가 하는 생각을 해보았을 뿐를 움켜쥐고 있는 절대 권력자이니.“임금님은 저를 따라오십시오.” 하고는 세조를 제일 낮은 자리로 안내하였다.“이리 들어와 봐.” 하시고는젊은 스님이 손가락으로 배춧잎이 떠내려간 곳을 가리켰다.그때 나는 그 일을 두고 스님께 여쭤 보았다.스님은 약사발 한 그릇을 통해서도 많은 얘기를 하시는 분이셨다.니면 카메라가 좋아서인지 몰라도, 스님의 모습이 아주 해맑고 천진스럽게 보였다.물론 만해 한용운 스님이나 백용성스님같이 항일운동을 하신 분들도 계셔서 불행중 다행이지그래서 부처님을 따르는 불제자의 삶을제대로 구현하셨던 성철 스님을 생각하면 저절로 머리차를 마시는 일과 참선을 하는 것은 그 수준이 같다는 뜻이다.들이 얼마나 많은가.하찮게 보면 별것 아닌 두꺼비 한 마리를 위해서 그렇게 곡예 운전을 했구나 생각하니 그의 생일체의 것을 마다하셨던 스님의 방에는 귀퉁이에 놓인 책상이 세간의 전부였다.호텔을 몇 개나 경영하는 여신도 한 분이 스님을 무척이나 따랐다.다.그때마다 나는 마음속
발 같은 호통이 귀에 쟁쟁하여 모골이 송연해지곤 한다.“당근 뿌리 썩은 것 하나 버렸는데 무얼 그리 야단이십니까?” 라고 한마디 대꾸하고 말았다.혹시 젊은 스님이 열심히수행한다고 해서, 그가 중노릇을 제대로 할 것이라칭찬한다면 그것걸음을 옮길 때마다, 땅에서 발을 떼지 못한 채 질질 끌었다.만일 큰스님께서 그때 그 편지를 보시고 호되게 야단을 치셨다면 그 스님의 인생이 달라졌을지외출을 하고 없을 때, 내가 그 일을 대신 맡아 했었다.스님께서는 그제야 화를 푸시면서 사뭇 누그러진 목소리로 말씀하셨다.그는 신기하기도 하지만 꿈속에 나타난 어머니 말씀대로 가슴에 검은 점이 있는 강아지를 찾아은 사랑하는 아내 옆에서 하루 종일 작업에만 몰두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었다.뱀을 잡아죽인다는 거였다.두 번 다시 들고 나지 않는 곳이란 말이다.첫 신문이고 또 당연히 성철 스님의 사진도 필요할 것 같아서 나는 조그마한 카메라를 들고 퇴“우리도 레슬링 한 번 하자.” 하시며 서로 목을 끌어안고 뒹굴기 시작했다.을 헐고 나서 무슨 병인가로 죽었다고 한다.자 위에 모셔져 있는 나무로 만든 불상뿐이었다.그러자 신부님은 성큼 일어나 스님께 큰절을 세 번 올렸다.스님은 늘상 있는 그대로를 고집하셨다.스님은 따님의 법명을 지을 때도 `너의 법명은 필요 없다.`라는 뜻으로 `불필`이라고 했다.히 버림으로써, 가장 어려웠던 시기에 한국 불교의 기틀을 바로잡은 초석이 되셨다.그런데 그 비구니 스님이 무슨 마음에서인지자신이 쓰던 붓을 몽땅 가지고 와서 스님께 드렸천제 스님은 업무상 운전을 배워 차를 타고 일을 보신곤 했다.실 때처럼 말씀하셨다.그러자 큰스님은 불같이 화를 내셨다.는 것이다.수도자는 냉정하고 찔러도 피 한 방울나오지 않을 정도로 굳은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는 것얼마 뒤 겨우 옻 오른 것이 나은 비구니 스님이 성철 스님을 찾아와 크게 사죄를 드렸다.그런데 정말 미련스럽게도 나는 아직 그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이다.어떠한 경우든 성철 스님께서는 절대 놀이를 위한 운동을 금하셨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